한국투명성기구

국제투명성기구 한국본부

보도자료

Transparency International-Korea

게시물 상세
[보도자료] 2021년 6월 ~ 8월의 부패·반부패뉴스 발표
작성자 : hanbeom-you(hb@ti.or.kr)  작성일 : 2021-08-31   조회수 : 1674

한국투명성기구, 6~8월의 부패·반부패뉴스 발표

 

2021. 8. 31.

 

국제투명성기구의 한국본부인 한국투명성기구(공동대표 : 이상학·퇴휴)는 오늘 20216~8월의 부패뉴스'반부패뉴스를 선정하여 발표했다. 가장 중요한 부패뉴스로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여야 국회의원 290명 중 25명의 부동산 투기혐의 등을 발표한 것이 선정되었으며, 가장 중요한 반부패뉴스로는 "부패 원스트라이크 아웃"을 중심으로 경찰청이 중장기 반부패 계획을 발표한 것이 선정되었다.

 

 

<부패뉴스>

 

1) 권익위, 여야 국회의원 290명 중 25명의 부동산 투기혐의 등 발표(6. 7, 8. 23)

 

2) 가짜 수산업자에게 포르쉐 차량을 제공받아 이용한 박영수 특별검사 퇴진(7. 6)

 

3) '김영란법 형사처벌' 3명 중 2명은 언론·교육계 인사(8. 2)

 

 

<반부패뉴스>

 

1) "부패 원스트라이크 아웃" 경찰, 중장기 반부패 계획 발표(6. 14)

 

2) 국제투명성기구한국포럼(TI-Korea Forum) 출범(7. 1)

 

3) 비대면으로 신고받아 비리 예방서울시 공익제보 안심변호사성과(7. 7)

 

한국투명성기구는 부패뉴스와 반부패뉴스를 선정, 발표하여 부패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해결을 촉구하여 맑고 깨끗한 사회를 앞당기는데 기여하고자 한다고 뉴스선정의 취지를 밝혔다.

 

이번 발표내용은 한국투명성기구 회원을 대상으로 올해 529일부터 827일까지 언론에 보도된 기사 등의 중요도를 선택하도록 하는 방식으로 지난 827일부터 30일까지 진행한 설문과 전문가들의 검토를 거쳐 선정되었다.

이전글 [보도자료] 2020 정부국방청렴지수 결과발표
다음글 [성명]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 결과에 대한 한국투명성기구 입장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
247 청렴국방을 위한 토론회(1월 20일) 보도자료 2022-01-19 1328
246 [보도자료] 한국투명성기구 2021년 투명사회상 수상자 발표 2021-12-06 1508
245 [보도자료] 2020 정부국방청렴지수 결과발표 file 2021-11-16 1536
244 [보도자료] 2021년 6월 ~ 8월의 부패·반부패뉴스 발표 2021-08-31 1674
243 [성명]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 결과에 대한 한국투명성기구 입장 2021-08-25 1736
242 TI-Korea포럼 출범식 보도자료 2021-06-30 1627
241 [보도자료] 2021년 5월의 부패·반부패뉴스 발표 2021-05-31 1586
240 [보도자료] 2021년 4월의 부패·반부패뉴스 발표 2021-04-30 1623
239 [성명] 공직자의 이해충돌방지법 제정을 환영한다 2021-04-30 1495
238 [보도자료] 2021년 2, 3월의 부패·반부패뉴스 발표 2021-04-01 1815
237 [성명] 정부·여당은 이해충돌방지법 제정으로 LH 사태 해결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야 2021-03-26 1863
236 [기자회견문] 국회는 이해충돌방지법을 당장 제정하라 2021-03-25 1781
235 [공동논평] 이해충돌방지법 2월 처리 무산, 거대양당 규탄한다 2021-02-25 2132
234 [보도자료] 국제투명성기구, 실소유자 투명성에 대한 국제표준 제정촉구청원 UN총회 제출 2021-02-24 2063
233 [기자회견문] 국회는 이해충돌방지법 제정에 나서라 2021-02-17 2036
232 [보도자료] 2020년 방위산업기업 반부패지수 발표 file 2021-02-09 2150
231 [보도자료] 2021년 1월의 부패, 반부패뉴스 발표 2021-01-29 2087
230 [보도자료]2020년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PI) 발표 file 2021-01-28 2155
229 [보도자료]이재용부회장 실형 선고, 기업의 실효성 있는 부패방지 대책 시급 2021-01-18 2161
228 [논평] 청탁금지법 시행령의 선물가액 상향 추진을 중단하라! 2021-01-13 2031